차범근 __ 차 붐 [ 스페셜 , 다큐멘터리 ] 한국 - 레전드


스페셜

다큐멘터리┐
1번


2번


3번


4번


5번

차 범 근
1953년 5월 22일(1953-5-22)
181cm
스트라이커 / 미드필더

 

 경기도 화성시 출생으로 화산초등학교, 경신중학교, 경신고등학교, 고려대학교를 졸업하였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약할 당시, 독일 사람들이 차범근의 로마자 표기를 부르기 어려워 '차붐(Tscha Bum)'이라는 애칭으로 불렀다. 빠른 공간침투와 공중전에 강한 면 때문에 '갈색 폭격기'라는 별명이 붙기도 하였다.

 

축구인 생활  
 선수 생활 
 1976년 10월 공군에 입대해 군복무를 마치고 1978년 12월 독일 분데스리가 SV 다름슈타트로 이적하였지만, 병역 관련 문제로 계약이 파기되었다. 병역 관련 문제를 해결한 1979년 7월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에 스카웃 된다. 스카웃 후에는 곧바로 1980년 팀을 UEFA컵 챔피언 자리에 올려놓았다. 그리고 1981년에는 팀이 DFB-포칼 우승컵을 드는데 공헌하였다. 1983년 7월 바이어 04 레버쿠젠으로 이적하여 1988년 다시 한번 UEFA컵에서 우승하였다. 이 우승으로 차범근은 각기 다른 두 팀에서 UEFA컵 우승을 차지한 9번째 선수가 되었다.

 1989년 은퇴한 차범근은 많은 기록을 남겼는데, 리그 경기에서 98골을 득점하는 기록을 남겨 기존의 네덜란드의 빌리 립펜스의 기록(92골)을 갱신하고 리그 외국인 선수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이 기록은 나중에 스위스의 스테판 샤퓌자가 갱신했다. (2008-09시즌을 기준으로, 차범근은 현재 에우베르 (브라질, 133골), 피사로 (페루, 117골), 스테판 샤퓌자 (스위스, 106골), 아일톤 (브라질, 106골)에 이어 5위로 기록되어 있다.) 1989년 차범근의 308경기는 1977년 덴마크 Ole jörnmose가 수립한 323경기 이에 두번째로 많은 출장기록 했지만 이후 세르게이 바바레즈가 갱신했다.
 차범근이 1985-86시즌에 기록한 17골은 지금까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아시아 선수 출신 선수 중 한 시즌 동안 가장 많은 골을 넣은 기록으로 남아있다.
 그리고, 독일 분데스리가 10시즌 동안 단 한장의 옐로우카드만을 받았을 정도로 투철한 페어플레이 정신을 드러내기도 하였다.

 국가 대표 생활 
1971년 청소년 대표로 발탁된 이후, 1년 후인 1972년 당시 최연소의 나이로 국가 대표팀에 발탁되어, 5월 7일 이라크와의 AFC 아시안컵 경기에서 데뷔하였다. 1986년 FIFA 월드컵에 참가하였다
.
국가대표로 발탁된 이후 대통령배 국제 축구 대회 말레이시아 전에서 1-4로 뒤지고 있을 때, 5분 동안 해트트릭을 기록해 동점을 만든 것은 유명하며, 특히 한일 정기전마다 눈부시게 활약하였다.
1986년 6월 10일, 이탈리아와의 월드컵 경기가 자신의 마지막 A매치가 되었다.
국가 대표로 127경기에 출전하여 55골을 넣었다.
A매치 55골은 대한민국 선수 중 최다골 기록이다. 또한, 한국에서 최초로 센추리 클럽에 가입했다.

 

 지도자 생활 

 1991년부터 K-리그의 현대 호랑이의 감독을 맡아 그 해 K-리그 준우승을 이끌었고, 1994년 팀에서 물러났다. 그리고199년 초,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맡았다. 당시 대표팀의 상황은 어수선했다. 불과 한달 전인 1996년 12월
아랍에미리트에서 열린 1996년 AFC 아시안컵 축구 대회에서 이란에 2:6의 참패를 당해 8강에서 탈락하는 수모를 겪어 박종환 감독이 경질되었고, 선수단의 사기 역시 떨어져 있었다. 차범근은 이러한 상황을 정리하고 1998년 FIFA 월드컵 본선

진출에 대비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차범근은 자신이 경험한 독일 분데스리가 시절을 토대로 독일식 축구 시스템을 도입하였고, 그 결과 서서히 좋은 성적을 거두기 시작하였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순간인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을 맞이하게 되었다. 당시 한국은 일본,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아랍에미리트와 같은 조였는데, 무엇보다도 숙적 일본과 같은 조에 속한 것이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였다. 게다가 아랍에미리트(이하 UAE)와 우즈베키스탄 역시 결코 호락호락한 상대는 아니었다.

  우선 잠실에서 열린 카자흐스탄과의 1차전에서는 예상대로 3:0의 완승을 거뒀으나, 우즈베키스탄과의 2차전에서는 동점골을 허용하며 후반 종료 3분 전까지 1:1로 무기력한 경기를 했다. 다행히 후반 42분 이상윤이 터뜨린 천금같은 결승골로 2:1 승리를 거둬 2연승을 기록한 한국은 본선 진출에 있어 최대 고비인 일본과의 원정 경기를 9월 28일에 치르게 되었다. 반드시 월드컵 본선에 진출하겠다는 일본에 맞서 한국은 상당히 고전했고, 결국 후반 20분 고정운의 패스미스로 선제골을 허용하고 말았다.

하지만 일본 가모 슈 감독은 선제골을 지키기 위해 로페스를 빼고 수비수 아키타를 넣는 수비전술을 펼쳤고, 이를 눈치챈 차범근 감독은 수비수 홍명보에게까지 공격에 적극 가세할 것을 지시하여 공격전술로 맞불을 놓았다. 이 전술이 적중하여

마침내 후반 40분과 43분 잇따라 골을 기록해 2-1로 역전승을 거둬 한국은 3연승으로 B조에서 단독 선두를 달리게 되었다.(이 경기는 소위 '도쿄대첩'으로 불리며 지금까지도 최고의 명승부로 손꼽히고 있다.) 

 그리고 10월 4일에는 조2위 UAE와 잠실에서 대결을 펼쳤는데, 전반전에 하석주의 선제골로 경기가 쉽게 풀리는듯 했으나  UAE의 적극적인 공격에 고전을 면치 못했다. 그러나 후반에 유상철의 페널티킥과 이상윤의 헤딩골로 3:0 의 승리를 거둬 4연승을 기록한 후 중앙 아시아 원정 2연전에 돌입하였다. 카자흐스탄과의 원정 경기에서는 무기력한 경기끝에 1:1  무승부를 기록하여 연승 가도에 제동이 걸렸지만 여전히 1위를 유지하였고, 우즈베키스탄과의 원정 경기에서 예상 외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5:1의 대승을 거둬 조1위를 사실상 확정지었다. 이후 일본과 UAE의 예상 밖 무승부로 한국은 1998년 IFA 월드컵 본선 직행 티켓을 잡는 데 성공하여 2002년 월드컵 자동진출까지 합쳐 5회 연속 월드컵 진출이라는 위업을 달성하였다. 
 비록 11월 1일 잠실에서 열린 일본과의 홈경기에서는 수세에 몰린 일본의 필사적인 움직임으로 인해 0:2 패배를 기록하였지만, 불과 1년 전만 해도 1998년 FIFA 월드컵 본선 진출조차 불투명했던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을 경우의 수 자체를 논할 필요가 없는 조1위 본선 직행으로 이끈 차범근 감독은 국민적인 영웅이 되었다. 그리고 UAE와의 마지막 경기에서도 3:1의 완승을 거둬 한국 대표팀의 저력을 과시하였다.
하지만 1998년 FIFA 월드컵 본선에서 멕시코에 1-3 역전패하고, 네덜란드 국가대표팀에게 0-5로 참패하였으며, 결국 대회 도중 감독직에서 해임되었다. 해임 이후 차범근은 1999년까지 중국 슈퍼리그 선전 핑안의 감독을 맡았는데, 이 과정에서 K-리그에 승부조작이 있다는 발언을 해서 파문을 일으켰다. 1998년 8월 12일 대한축구협회는 이 일로 그에게 5년간 국내 지도자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다.
차범근은 이로 인해 한동안 '차범근 축구교실'을 운영하는 데에만 전념하며 은둔 생활을 하다가, 2003년 말에 수원 삼성 블루윙즈의 감독을 맡게 되어 다시 축구계에 등장하게 되었다. 2004년, K-리그에서 우승을 차지하였고, 2005년, 컵대회 우승을 차지하였다.

2008년, 자신의 K-리그 통산 2번째 우승과 컵대회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하여 더블을 이룩하였고, 한국과 일본 프로축구

사상 첫 올스타 맞대결인 'JOMO CUP 2008'의 K-리그 올스타 감독으로 선발되었다.


 플레이 스타일 

 페널티킥 실축 경험에 따른 공포감으로 실제 경기중에 페널티킥 기회가 와도 자신이 찬적이 거의 없었지만 대표팀 A매치 통산 121경기 55골, 독일 분데스리가 통산 308경기 98골을 넣었을 정도로 천부적인 득점 능력을 자랑하였다.
 큰 키에 덩치도 좋은 편인데다 경마장으로 보내도 좋을 정도라는 우스갯소리가 돌 정도로 번개처럼 빠르게 돌진하며 드리블하는 스타일로 상대 수비에게 큰 부담을 주었다. 신체 조건이 좋고 거친 몸싸움을 하는 선수들이 많은 독일 분데스리가에서도 그의 공격이 통했을 정도이다.
 중앙보다는 사이드에서 돌파하는 윙 역할을 많이 해서 골을 넣을 수 있는 찬스를 많이 만들어 골 기록만큼이나 많은 어시스트를 기록하였다. 윙을 활용한 한국 대표팀의 공격 방식은 차범근 이후 한국 대표팀의 트레이드 마크가 되어 변병주, 서정원 등으로 이어졌을 정도이다.

언제나 정확한 슈팅을 하였고, 골대를 크게 빗나가거나 어이없이 높이 뜨는 슛은 거의 쏘지 않았다. 그는 묵직한 느낌을

주면서도 강하고 빠른 슈팅을 하였다. 그의 슈팅 자세는 축구 교본과도 같은 것이어서 당시 스포츠 잡지나 어린이들이 즐겨보는 잡지에 그의 슈팅 순간 모습이 연속 사진으로 실리기도 했다.볼 간수에 능해 안정된 플레이를 펼쳐 상대 선수에게 좀처럼 공을 빼앗기지 않았다

 청소년 대표시절 헤딩 경합을 하다 코뼈를 크게 다친 이후 한동안 헤딩 슛은 많이 하지 않았으나, 독일 분데스리가 데뷔 골을 헤딩으로 장식할 만큼 이후에는 헤딩 슛에도 일가견을 보였다.

 

기타
 차범근의 아들 차두리 또한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 선수로, 2002년 FIFA 월드컵에 출전했고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활동하였고 현재는 독일 분데스리가 1부의 SC 프라이부르크에서 뛰고 있다.
 1998년에 받은 자격정지 처분 기간중인 2001년 초 MBC의 축구 해설 위원으로 데뷔하였다. 그리고 이듬해 2002년 월드컵 때 MBC의 주요 경기 해설을 맡으며 MBC의 시청률 1위에 큰 기여를 하였다. 2006년에도 역시 MBC에서 월드컵 경기 해설을 그의 아들 차두리와 같이 맡았으며, 이 때도 MBC는 시청률 1위를 기록하였다.
 2005년 6월, 서울 월드컵 경기장내에 개관되는 월드컵 기념관에 마련된 축구 명예의 전당에 선수 부문 헌액자로 선정되었다.

 

경력  
 선수 경력                                             경기/골          
1976년 ~ 1978년  공군 (군복무)
1978년 ~ 1979년  SV 다름슈타트                             1/0
1979년 ~ 1983년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122/46  
1983년 ~ 1989년  바이어 04 레버쿠젠                   185/52

 국가 대표 경력 
1972년 AFC 아시안컵 대표
1986년 FIFA 월드컵 대표 
                                                                          121/55
 지도자 경력 
1991년 ~ 1994년  현대 호랑이 감독
1997년 ~ 1998년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1998년 ~ 1999년  선전 핑안 감독
2003년 ~ 현재  수원 삼성 블루윙즈 감독 
 
수상  
 개인 
1970년 대통령 금배 고교축구대회 득점왕 수상
1970년 MBC 고교축구대회 최우수선수 수상
1972년 한국일보 선정 백상체육대상 올해의 신인상
1979년 서독 키커지 기자단 선정 올해의 외국인 선수 1위
1980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개최 '슈맨스타 11' (월드 올스타) 선정
1980년 서독 빌트지 선정 페어플레이어 선정
1986년 프랑크푸르트 아벤트포스트지 선정 분데스리가 올해의 스타 선정
1994년 한국프로축구 감독상 수상
1996년 제19회 색동회상 수상
1997년 AFC 선정 올해의 아시아 최우수 감독
1999년 월드사커지 잊을 수 없는 100대 스타 선정
1999년 월드사커지 20세기 축구에 영향을 미친 100인 선정
2004년 K-리그 감독상 수상
2008년 K-리그 감독상 수상
2008년 윈저어워즈 한국 축구 대상 감독상 수상 

 클럽  
-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UEFA컵 우승 1회 (1979-80 시즌)
DFB-포칼 우승 1회 (1980-81 시즌)

-  바이어 04 레버쿠젠 
UEFA컵 우승 1회 (1987-88 시즌) 

 국가 대표팀 
1972년 AFC 아시안컵 준우승 

 감독  
-  현대 호랑이 
K-리그 준우승 1회 (1991년)
아디다스 컵 준우승 1회 (1993년)
-  수원 삼성 블루윙즈  [편집]
K-리그 우승 2회 (2004년, 2008년)
K-리그 준우승 1회 (2006년)
FA컵 우승 1회 (2009년)
FA컵 준우승 1회 (2006년)
삼성 하우젠 컵 우승 2회 (2005년, 2008년)
A3 챔피언스컵 우승 1회 (2005년)


레버쿠젠시가 온통 차붐 축제

8년만에 UEFA컵이 서독으로 다시 돌아왔다. 그것도 내 품으로.

뜨거워서 터질 것 같은 팬들의 열과오가 환호하는 8년 전의 그것과는 비교조차 할 수 없는 감격이었다.

하늘에서는 '원더풀, 이렇게 아름다운 날' 이라는 왈츠가 높은 테너 가수의 음성으로 쏟아지고

관중들은 함성과 흥분으로 운동장을 덮고 있었는데 간간히 보이는 노란 바탕에 까만 붓글씨의

응원 프래카드는 나에게 또 다른 흥분을 더해주었다.

'범근아, 너 알지. 끝내줘라.'

나의 세번째 골이 터졌을 때부터 UEFA컵은 내게 돌아오고 있었다. 그 당시 내 나이 34세.

바로 그 감격스러웠던 순간에 나의 축구 인생에 종지부를 찍고 싶었던 충동은 너무 감상적인

것이기만 했을까. 더 이상 바랄 것도, 바라고 싶은 것도 없었다.

왁자지껄 집으로 몰려들었던 한국 손님들이 프랑크푸르트를 향해 떠난 것은 새벽 2시였다.

도무지 잠자리에 들수 없는 흥분 떄문에 슬리퍼를 신은 채로 파티장에 다시 돌아갔을 때는 레버쿠젠 시도, 파티장도 온통 취해 있었다. 깊은 밤에 빵방거리면서 돌아다니는 자동차, 어깨에 어깨를 걸고 훈훈한 초여름 밤을 맥주로 식히면서 춤추고 노래하는 무리들이 레버쿠젠을 온통 메우고 있었다. 취한 경찰이 팬들과 어울려 '오 미스터 나이스'를 신나게 부를 때 푸른 제복이 어떤 일을 하기 위해 입는 것인지를 그들은 잊은지 이미 오래된 듯해 보였다.

...

파티장에 들어선 나를 끌어안은 감독과 부인의 벌겋게 젖은 눈은

지난 세월 동안 그와 우리가 나눈 고통과 밀담을 소리없이 생각나게 하고 있었다.

눈물과 웃음이 결국은 같은 듯이 고통과 영광은 같은 무게로 우리의 인생에 매달려 있는 모양이다.

...

'이 컵은 나의 이별의 왕관이다' 라고 반쯤 취해서, 아니 하나도 안 취해 있던 감독은 소리쳤다.

나는 그때 뭐라고 소리쳤을까. 그 밤의 모든 일들이 꿈같이 느껴진다.

그러나 오픈카를 타고 시민들 사이를 누비며 8년만에 안아본 UEFA컵은 어느새 살찐 아들 녀석처럼 훨씬 무거워져 있었다.

 

- 차범근 에세이 中


덧글

댓글 입력 영역


k리그

whos.amung.us 통계

mouse block